이번 스투시 2017 홀리데이 컬렉션(The Stüssy Holiday 2017 collection)은 캘리포니아의 시선으로 전 세계 하위문화를 조명한다. 단정하지 않은 모즈(록 음악을 기초로 슬림한 옷차림을 유행시킨 1960년대 런던발 하위문화)부터, 매드체스터(1980년대 영국 맨체스터에서 얼터네이티브 록과 애시드 하우스 등의 음악적 요소를 기반으로 생겨난 하위문화) 중에서도 활동성이 좋지만 튀지 않는 사이키델리아(1960년대 LSD 등의 환각제에 영향받은 예술, 옷차림 등을포함한 하위문화의 총칭)까지, 과거라면 쉬이 섞이기 힘들었을 법한 다양한 스타일 신호가 조화롭게 작동하는 방식을 여기에서 찾아볼 수 있다.

이번 컬렉션은 모두 대비(Contrast)의 아름다움에 관한 것이다. 푸퍼다운 재킷, 항공 재킷과 같은 주요한 아우터웨어는 전통적인 가을의 색으로 출시되나, 추위로부터 몸을 보호하는 재킷의 내부는 꽃이 피듯 화려하다. 레이온 소재의버섯 프린트, 강아지가 새겨진 청바지, 그리고 대기(공기)를 표현한 후리스는 프린팅, 염색 그리고 자수를 활용한 이번 시즌에서 선보인 기발한 시도의 몇 가지 예. 이러한 의류는 스투시가 길거리 문화에 기반을 뒀음에도 불구하고, 자연이야말로 브랜드의 초기 영감이었음을 부드럽게 알리는 것이다.

 

HO17-Feature HO17-Feature2 HO17-Feature3 HO17-Feature4 HO17-Feature5 HO17-Feature6 HO17-Feature7 HO17-Feature8 HO17-Feature9 HO17-Feature10 HO17-Feature11 HO17-Feature12 HO17-Feature13